메뉴 건너뛰기

BIC 뮤직

2009.08.06 20:11

장호준 조회 수:18590

 

 

 

안녕하세요 레이블 탐방 연재를 맡게된 BIC뮤직에 김대희입니다.

어느 한 주제로 글을 쓴다는게 쉽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해서 연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첫번째는 아무래도 제 소개를 먼저 해드리는게 순서인 듯 해서 제가 몸 담고 있는 BIC뮤직을 소개합니다.

우선 레이블 이름인 BIC뮤직의 B.I.C는 <the Best I Can do > 에 약자입니다.(볼펜 회사도 있죠.ㅎ)

 

제 성격과 약간 비슷한 부분이 있는데 어떤 일을 할때 좀 빠져들어서 하는편 입니다.그러다 보니 일을 끝마치고 나면

거의 녹초가 되거나 피골이 상접해 지는 경우가 많지요...그래도 그렇게 하고 나면 결과에 대한 큰 후회는 없더라구요 .. 그래서 '나는 최선을 다했다 라고 말할수 있는 뮤지션이 되자' 하는 의미에서 BIC란 이름을 짓게 되었습니다.

(의미를 부여하니 좀 그럴듯 하죠......더 깊이 들어가면 Queensryche - Empire 앨범의 타이틀 곡인 Best I Can 에서 힌트를 얻어서 만들었음)
 

BIC뮤직은 2005년 밴드 자전거 리더인 김대희(본인)와 멤버들이 주축이 되어 만들어 지게 됩니다.

대한민국에서 뮤지션으로 살아 간다는게 만만치 않은게 사실이지만, 좋은 음악 만들고 좋은 연주하면서 살고파

조금만 녹음실을 만들어, 낮에는 운영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개인레슨을 하고 밤에는 음악작업을 하는 이른바

무모한 행보가 연일 계속 되었지요...(과연 이들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을것인가?  잠시후 그 해답이 나옵니다)

 

2005년6월25일 개업식 이후 쉬는날 없이(레슨때문에 쉴수가 없었음) 연일 레슨과 작업과, 그 스트레스를 풀기위한 술까지... 참 무모하죠?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면 레이블 운영하기가 쉽지 않더군요.(참 열심히 살았습니다.지금도 그렇지만...)

 

하여튼 이렇게 저렇게해서 조금씩 돈을모아 장비사고 마이크사고 해서 만들어지게 된 앨범이 민중가수 서기상

'나는 노래하는 노동자다' 라는 BIC뮤직 첫 앨범입니다.

 

*** 당시 녹음시스템 ***

 

믹서 및 컨버터 : AKAI DPS 24, LAYLA 3G

마이크프리: 믹서프리와  FOCUSRITE RED8

마이크 :  노이만 U87, STUDIO PROJECT C3, AUDIX DRUM MIC SET, 57, 58 etc

DAW : 누엔도

믹싱 : BIC뮤직

마스터링 : 소닉코리아

 

 

   

 

                                           *** 앨범소개 ***

 

나는 노래하는 노동자다

이 땅위에 숨쉬는 노동자

 

그의 노래는 솔직하다.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함께해온 민중가요를

서기상만의 애절함과 따뜻함으로 새롭게 풀어낸 앨범

 

신곡 2

<나는 노동자다>

이 노래를 부를 사람은 바로 서기상이다’ 라고

작곡자 안치환씨는 말한다

 

                            '나는 노동자다'와 더불어 또 한곡의 신곡

서기상의 삶을 그대로 표현 하고 있는 자작곡!

<바람 부는 대로>

 

1집의 강렬한 기억을 리메이크하다.

<,어린백성>

 

어머니의 사랑죄송함눈물

<엄마 미안해>

자유로운 세상 전혀다른 세상레게풍으로

<구르는 돌>

 

2009… 잊혀져 가다 다시 부활하고 있는 단어

<민주>

새로운 편곡 새로운 느낌...

<네 가슴에 하고픈 말>,<새로운 시작을 향해>

 

우리가 상상하는 대로 그대로 이루어 지는 내일 이기를

                                                    오늘도 나는 노래한다.                                       

 

 

***여기서 잠깐***

서기상은  대학시절부터 노래패에서 노래를 하였고 90년 삶의노래 예울림에서 기획과 가수활동을 하였으며 92년 꽃다지를  결성, 이후 5년간 활동하게 된다.

97년 '세상속으로' 란 솔로음반과 함께 솔로활동을 시작하여 06년 '나는 노래하는 노동자다' 란  2집과 함께 현재까지  소외되고 어려운 사람을 위해 노래하는 이 시대 진정한 뮤지션이다.(www.seokisang.com)

 

두 마리 또끼는 잡은 것 일까요?

답을 얘기하자면 아직도 쫓고 있는 중입니다.

 

이후 BIC뮤직의 냉각기가 오게 됩니다.

뜨거웠던 만큼 냉각이 필요하게 되는 과정에서 본인을 제외한 자전거 멤버들은 각자의 길을 가게 됩니다.

(이때 본인은 약 1년간 스터디 모드로 돌입합니다)

 

서기상의 '나는 노동자다' 앨범제작후 레코딩에 대한 이해와 장비에 대한 욕심으로 믹서를 DM4800(TASCAM)으로 교체하게 되며 ATI 8MX 마이크프리를 추가하게 되고,야마하 업라이트피아노와 MG마이크들과 노이만 마이크들이 속속 합류하게 됩니다.

 

당시 1년여동안 음향에 대해 집중 공부한게 정말 큰 도움이 되었으며 어느 정도 레코딩에 대해 자신감을 가지게 했던거 같습니다.당시 장호준의 음향학교와 장호준의 음향시스템핸드북(도서) ,요즘도 개인레슨 하시는 장인석선생님의 레코딩아트(도서),그리고 중간 이후엔 수업에 참석하지는 못했던 음향수업까지... 정말 만학도가 되어 열심히 배우러 다녔습니다.

(그 이후에도 모던 리코딩 테크닉(도서),스텐버그사에서 나온 믹싱 DVD, 음향인을 위한 전기실용강좌(도서)까지...)

 

요즘도 늦바람이 들어서 배우는일에 시간을 많이 투자하고 있습니다. 정말 무엇을 배운다는건 끝이 없는일인 듯 합니다.

하나씩 배울때마다 무척 재미도 있구요..(학창 시절에 음악한다고 공부 많이 못한거 살짝 후회하고  있습니다.요즘...ㅜ)

 

그리하여 홀로서기로 업그레이드된 BIC뮤직은 시즌2를 맞이하게 됩니다.

 

실용음악학원을 따로 분리하고(다른건물에 임대) 많은 뮤지션들을 만나게 되면서  재즈나 어쿠스틱 사운드를 좋아하게 되어

재즈 뮤지션들과 많은 교류를 하던 중에 '흠(heum)' 이란 젊은 재즈 밴드를 만나게 됩니다.

이 팀을 처음 소개 받고 만났을때의 느낌은 ... 흠....뭐라할까...흠.....ㅋ  ....순수하고 열정이 있는 친구들이었습니다.

때묻지 않은 청춘들......저의 예전 모습을 모는듯 했지요...

 

그래서 제가 얘기 했습니다.'BIC뮤직은 흠에게 해줄수 있는게 조그만 BIC녹음실에서  음반 만드는게 전부 일수도 있는데...괜찮겠어요? '라고 물었더니..................흠이 하는 말............'저희는 더 작은데요 뭘 !

 

기분 좋은 만남이었습니다.

 

그 이후로 많은 밤을세며 만든 음반이 바로 '흠(Heum)1집 입니다.

 

*** 녹음시스템 ***

 

믹서 : tascam dm4800, firewire mk 2

DAW : 누엔도

아웃보드,프리 :RED 8 , ATI 8MX2 , AMEK 9098 , DBX 166XL

마이크 : 노이만 U89,TLM103,MG 950*2 ,MG71S,C3,AUDIX DRUM MICSET,AKG414,57,58 ...

믹싱 : BIC뮤직

마스터링 : 오디오가이 

 

 

 

 

생각할수록 깊어 지고

생각할수록 흘려 버릴 수 있는….

단순하기에 더욱 강해지는

그들의 첫 대화!

“Heum”

2009 BIC Music의 야심작!

 

마치 한편의 무성영화를 본듯한 느낌

< 그 극장의 마지막 상영>

 

 어느 봄날 꽃잎이 바람에 흩날리는 광경을 찍은

멋진 사진<>

 

색소폰의 솔직함에 간결한 연주로 반응하는 피아노

<102>

 

때묻지 않은 젊음의 순수함을

단순하지만 강한 리듬과

심플한 연주로 풀어낸

< Psionic storm>

 

                       추억,그리움,기다림보컬곡

< Someday My Bass Man Will Come, JJ>

 

담백한 드럼 사운드와 따뜻한 피아노연주,베이스의 솔로

<일사병,아리랑>

 

도전에 뒤따르는 고통과 그 목표에 도달했을때의

기쁨과 허탈…<한 걸음에 두 계단>

 

들을수록 강하게 다가오는 ‘Heum’의 연주

우리는 누구나 ‘Heum’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 여기서 잠깐 ***

 

흠(Heum) 은 동아방송예술대학 동문들로 이루어진 팀이며 재즈를 기반으로 한 컨템포러리 음악을 하는 밴드입니다.

흠 싸이 클럽 : http://club.cyworld.com/club/main/club_main.asp?club_id=52568207#

 

 

현재 '흠(Heum)' 1집은 인터파크 재즈부문 1,2위를 달리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무척 행복해 하며 열심히 클럽투어를 하고 오는 "7월10일 홍대 상상마당 라이브홀" 에서 그 들의 첫 공연을 합니다.

 

 

 

현재 BIC뮤직은 시즌 3를 준비중입니다.

 

또 한번의 장비 업그레이드와 변화....

 

이미 'BIC미디어북스' 라는 출판사등록을 하여 '마이크로폰핸드북(장호준 저)'을 펴냈으며 음향,미디어 전문 출판사로 꾸준히 발전해 나갈 계획이입니다.

스튜디오에서 뿐만 아니라 이동성을 가지고 클럽이나 라이브 현장속으로 들어가 라이브의 생생한 현장을 그대로 스케치 하기위해 준비중 입니다.

 

'언제까지 음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고 한지 10년이 넘었네요...

이제는 그런 얘기 안하고 '딱 60살 까지만 연주하며 녹음하며 살았으면 좋겠다' 라고 얘기하고 다닙니다. 

 

누군가와 질문하며 대화했으면 훨씬 쉬웠을텐데  혼자 레이블 소개글을 쓰려니 쉽지가 않네요..

 

끝까지 두서 없는글 읽어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  BIC뮤직  김대희  ----

 

P.S  : 이제 막 시작한 레이블탐방 연재라 형식이나 내용이 구체화 되있지 않은점 이해해 주시구요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 하시는 좋은 의견 많이 보내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그리고 혼자있는 (저 처럼) 1인 레이블이나 1팀 레이블, 그리고 새음반 홍보등, 이 레이블 탐방은 조금이나마 홍보에 도움을 드리고자 시작하는 것인 만큼 많이 많이 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기본 믹스방법 [4] 김성현4024 2015.02.27 4297
86 [페북] 최고의 기타리스트 Sam Lee 강제인터뷰 [1] 장호준 2014.09.19 4419
85 레코딩 질문입니다... [3] 박성한 2015.01.26 3600
84 [페북] 김준수님 발제 - UAD vs Native 장호준 2014.09.26 3885
83 [페북] 유동호님 질문 -Summing Mixer에 대해 장호준 2014.09.26 4075
82 비틀즈, Sergent Pepper 녹음이야기 -WIKI 장호준 2014.09.16 4577
81 [페북] Take 1의 의미 장호준 2014.09.11 3948
80 sm57, sm58 [1] file 장호준 2008.04.09 5310
79 Pensado's Interview with Al Schmitt. 최고의 엔지니어 중 한 분인 알 슈밋의 인터뷰입니다. [3] 장호준 2013.07.18 4069
78 스트링 녹음에 대한 좋은 글입니다. 장호준 2013.12.12 13752
77 다중 마이크 설치에 대한 좋은 글 [1] 장호준 2013.08.21 9791
76 SM57 개조에 대한 글입니다. 비용이 거의 들지 않고 효과적인 보정을 할 수 있다네요. [1] 장호준 2013.07.17 6661
75 로직 프로 X가 나왔습니다. emusician.com에서 리뷰를 했네요. 장호준 2013.07.17 10390
74 좋은 믹스를 만들려면,, [2] 장호준 2012.05.31 4369
73 Faith Hill Session [8] 장호준 2008.09.29 7466
» BIC 뮤직 장호준 2009.08.06 18590
71 레코딩 조언 바랍니다. [10] file 김우익 2009.03.12 10645
70 좋은 모니터링 시스템이란 무엇일까요? [1] 이정준 2009.02.10 11111
69 [펌] Drum Recording [6] 장호준 2008.09.15 16877
68 어제 녹음한 따끈한 음악입니다. [4] 김대희 2008.10.10 8949
위로